Wanee & Junah, 2001
와니와 준하




와니와 준하
감독 김용균 (2001 / 한국)
출연 김희선,주진모
상세보기









와니와 준하 Wanee & Junah 2001년 | 감독 김용균


이 영화를 본 이들은 이렇게 말했다. 김희선의 시작과 끝이라고... 미모에 가려, 혹은 비슷비슷하고식상한 그녀만의 캐릭터에 갇혀있던 김희선 연기의 재발견. 사실 이 영화를 특별하게 좋아하는 것은 아니지만, 꽤 괜찮은 영상미와 국내에서 흔하지 않았던 기법이라던가, 흥행실패로 인해 저평가된 영화라서 여러모로 안타까웠다. 잔잔하게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영화이기 때문에 한번쯤 소개하고 싶었다. (미친 오지라퍼) 
 


 배우 고현정은 보고있어도 보고싶은 영화라며 이 영화를 꼽기도 했다. "
화면도 색감도 너무 예쁘고 따뜻한데 어쩐지 아픈 느낌이 있는 영화. 용기있게 사는데 그렇게 산다고 부르짖으며 유난떨지 않는 캐릭터들. 톤이나 온도도 적당하게 딱 맞는. 특히 과거와 현재, 미래가 따로있는 것이 아니라 한 공간, 한 순간 속에 공존해 있다는 게 느껴진다."고 했다. (말도 참 잘하신다.)




내 스스로 찾아볼만한 취향의 영화는 아니다. 학부시절, 영화기법수업때 봤던 일부 영상미에 반해서 보게 된 영화.
촬영감독 황기석님의 서정적인 촬영과 에필로그와 프롤로그에 들어간 ‘로토스코핑’ 
기법. 그리고 불쑥불쑥 플래시 백. 시원하고, 따뜻한. 그리고 평범하면서 평범하지 않은. 묘한 영화다.


 
 
특히나 뇌리에 확 박힌 대사가 있다.
정말 좋아하는 일은 직업으로 하는게 아니야.. 나중엔 그 일이 싫어진다.



아무튼 김희선의 연기가 나쁘지 않았으며, 수채화같은 느낌의 차분한 영화다. 내 기억에 남는 영화의 대부분은 대사나 연기, 스토리보단 영상미와 음악. 그래서일까. 스토리는 별로 기억나지 않는데, 일상적이어보이지만 인식하지 못하고 지나쳐온 예쁜 영상들때문인지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있다.












 


'Review > fil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0) 2012.12.30
북극의 연인들 The Lovers From The North Pole, 1998  (0) 2012.12.29
Wanee & Junah, 2001 와니와 준하  (0) 2012.01.21
Posted by LEERUR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