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갖고싶었던 책인데, 서점데이트하다가 갑자기 선물받았다. 
책 선물을 주고 받는 걸 좋아하는 나는- 어떤 사람에겐 주기만 하고, 어떤 사람에겐 받기만 한다. TV를 잘 안보지만 다큐멘터리마니아인 내겐 박웅현은 한국을 대표하는 크리에이티브한 광고인으로 기억되어있다. 한 공중파 다큐멘터리에 나온 그를 잊지않고 기억하고 있기 때문에... 게다가 국내 최고의 제일기획에서 시작, 오빠의 최종목표인 TBWA에서 일하고 있어 눈동냥, 귓동냥으로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지도 알고있다. 



'그녀의 자전거가 내 가슴속으로 들어왔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사람을 향합니다.', '생각이 에너지', '진심이 짓는다.', '생활의 중심, SK텔레콤',  '세상의 모든 지식, 네이버'... 수많은 명품카피를 만들어냈다. '책은 도끼다.'라는 이 책의 제목 또한, 마음에 퍽- 와닿는다. 



책은도끼다박웅현인문학강독회
카테고리 인문 > 인문학일반
지은이 박웅현 (북하우스, 2011년)
상세보기







<우리가 읽는 책이 우리 머리를 주먹으로 한 대 쳐서 우리를 잠에서 깨우지 않는다면, 도대체 왜 우리가 그 책을 읽는거지? 책이란 무릇, 우리 안에 있는 꽁꽁 얼어있는 바다를 깨트려버리는 도끼가 아니면 안되는거야. 1904년 1월, 카프카, '변신' >


저자의 말 첫머리에는 카프카가 인용되어있다. 변신... 내가 유일하게 깊이 몰입하여 읽을 수 없던 단편소설... 왜 하필... 


아무튼 우리는 이 책을 통해 같은 책을 읽어도 예민하게 반응하는, 책에 대한 박웅현의 감각을 배워야한다. '눈에 대한 스밀라의 감각'처럼... 훈련을 통해, 그리고 조금만 더 주의를 기울인다면 분명 가능하리라 믿는다. 그 예민함은 차갑고 날카로운 것이 아니라, 관심에서 비롯된 따뜻함이다. 인간에게는 공유의 본능이 있어, 그 울림을 공유하고자 그 간의 강독을 엮은 것이다. 광고인이 '창의력'이 아닌 '인문학'을, 그것도 '책 이야기'를 한다는 것. 오빠가 늘 말하던 것과 같다. 영상보다 활자를 읽는 것. 그것이 더욱 섬세하게 하고, 상상력과 창의력을 자극한다고... 그림, 음악, 영화 등에서도 분명 많은 영감을 얻고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서로 소통하고 교감하기에는 책만한 것이 없다고 했다. 책을 많이-보다 깊이-읽는 편이라는 박웅현.  


사실은 책 한장한장 너무 좋았기때문에 - 특히 그가 추천한 도서와 구절 하나하나가 -  전부 다 옮겨적고 싶을 지경이다. 실제로 이전에 써온 여행에세이류의 포스팅에는 인상깊은 대목을 전부 타이핑했다. 하지만 이건 너무 많아서 불가능하다. 한자 한자 곱씹으며 제대로 읽어보시길 권한다. 강독의 어투를 그대로 옮긴 어조가 너무나 부드럽고 감상적이다. 나는 이 책을 통해, 더 많은 책을 샀고, 읽고, 온전한 내 것으로 만들고 있다.  






'Review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은 도끼다 - 박웅현  (0) 2012.05.24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 박민규  (0) 2012.05.24
가만히 거닐다 - 전소연  (0) 2012.03.25
끌림 - 이병률  (0) 2012.03.25
나만 위로할 것 - 김동영  (0) 2012.03.25
고양이 책 수집에 대한 이야기  (0) 2012.02.10
Posted by LEERUR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