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에 어울리는 햇살같은 음악들 위주로 소개해드립니다.

인디와 오버의 구분이 모호해진지 꽤 오래되어서 많은 분들이 아실만한 아티스트들이며,

심지어 엄청나게 오래된 음악들이기도 하지만,

좋은 음악은 시간이 지나도 좋으니까요:)

 

 

 

그나마 따끈따끈한 편에 속하는 어반 자카파는 EBS 스페이스공감에서였던가...

아무튼 채널을 돌리다가 우연히 알게되었습니다.

요즘 인디씬의 아티스트들은 비슷한 음색과 분위기들이 겹쳐져 사실 잘 찾아듣지 않은지 꽤 되었습니다.

 

 

 

 

어반 자카파도 물론 크게 다르다는 생각은 안합니다.(죄송하지만;;)

하지만 꽤 괜찮은 분위기인게 사실이라 잘 듣고있음.헤헤.

사실 딱히 봄같은 느낌은 아닐수도 있어요. 심지어는 실연이야기라는...

그래도 밝고 부드러운 음악이라 듣기 좋습니다.

곡정보 보기 커피를 마시고(Main Version) - Urban Zakapa를 처음으로 들었었습니다.

다른 곡들도 대부분 이런 분위기로 꽤 괜찮았어요.

 

 


 

봄하면 역시 저는 홍대인디씬의 여신이라 불리우는 타루가 생각납니다.

 

 


곡정보 보기 Miss You(Feat. 타루) - Sentimental Scenery

 

 


 

센티멘털 시너리라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아티스트와 타루님의 노래입니다.

이 곡은 타루님의 다른 곡도 있는데, 분위기는 약간 다르지만 둘다 좋습니다.

타루의 곡이 좀 더 또렷하고 밝습니다.(가사가 한글ㅋㅋ)

곡정보 보기 Yesterday - 타루 이곡도 추천합니다.

타루의 곡이라면 역시 저에겐 이런 느낌이 떠올라요.

 

 

 

역시 봄과 잘어울리는 요조.

 


 

나이가 있어서 손발이 너무 오그라드는 샤방한 가사는 이제 못듣겠어요!

하지만 곡정보 보기 일년 후(Feat. 요조) (Accoustic Ver.) - 마이큐의 노래를 요조가 부른 어쿠스틱버젼은 너무 좋아합니다.

 


 


(물론 마이큐의 원곡도 좋아해요!!!)

 

게다가 어울리지않을거라 생각했던 에릭의 랩과 요조의 음색은 상당히 신선하고 사랑스럽습니다.

 

 




곡정보 보기 Nostalgia - BrownClassic with 요조, 에릭

 

 

 

그리고 지금은 사라진, 어디선가 다른 이름으로 활동중이실지 모를 어바노(urbano)

 

 


 

전부터 너무 좋아했는데




(곡정보 보기 너 뿐이라고 - Urbano, 곡정보 보기 불면 - Urbano, 곡정보 보기 애원 - Urbano 등 무수히 많은 저만의 넘버!!!강추!)

근 10년되신 이분들, 어디계신건가요...ㅜㅜ(제보바람)
곡정보 보기 Somethin' - Urbano

복음성가, 찬송가, 계몽가요같은 밝고 경쾌한 음악을 들려주십니다.

사실 전 손발이 오그라들고 감정을 강요하는 느낌의 R&B 소울 이런음악 잘 못들어요...

그치만 이분들은 너무 좋은 겁니다.

그시절에 이런 퀄리티와 이런 세련미넘치는 음악을 만드신게 의문이 들 정도입니다.

소개할때마다 뿌듯하고, 소개받은 분들도 만족하시는 아티스트 중 하나이며

사실은 저만 알고싶었던 그런 아티스트입니다.

 

 

 

노리플라이는 전체적으로 봄+젊음 이런 느낌이 듭니다.

 

 






곡정보 보기 조금씩, 천천히, 너에게 - No Reply

이 곡을 들으면 왠지 막 사랑하고, 연애해야할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봄이네요...

 

 


더더밴드의 보컬, 푸른 새벽의 멤버.

이제 홍대여신'한희정'으로...

 


 


 



인디라면 역시 저는 이런 목소리가 생각납니다.

담백한 음색이 담담하게 이야기 하는 듯 한 느낌. 
곡정보 보기 우리 처음 만난 날 - 한희정이 딱 그런 곡입니다.
곡정보 보기 휴가가 필요해 - 한희정는 회사도, 학교도, 내 주위 모든게 다 압박으로 다가올 때 듣는 노래입니다.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데 못떠나잖아요...ㅜㅜ한희정 특유의 청량한 목소리로 위로해줍니다.

 

 

 

슬픈 봄의 감성이라면 에피톤프로젝트를 빼놓을 수 없지요.

 

 

 

보편적으로는 봄이라면 역시 밝고 경쾌한 음악을 떠올릴 지 모르지만,

제게 봄은 아련해서 더 슬픈...그런 기억뿐이라 그런지...

특별한 기교도 없고 어렵지도 않은 가사없는 단조로운 피아노 위주의 곡들.

하지만 제목만큼이나 이토록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들을수록 파고듭니다.

 곡정보 보기 봄날, 벚꽃 그리고 너 - Epitone Project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는 페퍼톤스(Peppertones)입니다!

 

 

동화적인 가사와 상콤발랄한 곡들이 대부분인데, 다 너무 좋아요!

버릴 곡이 없습니다ㅜㅜ

남자분들의 감성이란 이런건가요!


곡정보 보기 남반구 - Peppertones
말그대로 어디 호주 이런데서 씩씩하게 산책하며 듣고 싶은 음악입니다.

긍정긍정열매를 먹은 음악.

 

 


 

 

 

 

상콤한 보컬이 매력적인곡정보 보기 Galaxy Tourist - Peppertones.

페퍼톤스 곡 중 가장 좋아하는 음악이며, 봄과도 잘 어울리니까요.

 










그래도 봄하면 페퍼톤스는 이곡이죠.

곡정보 보기 New Hippie Generation - Peppertones

트위터에도 소개한 적 있는데, 의외로 뮤직비디오도 좋아요.

뭐 엄청 좋다. 이런건 아닌데, 봄같고, 페퍼톤즈같고.

낙천낙천 열매를 잡수신 이분들. 좋아합니다:)

 

 


노곤노곤 나른하고,

소근소근 속삭이는 루싸이트 토끼.

 


 

 


곡정보 보기 봄봄봄 - 루싸이트 토끼

이름같이 노랫말도 귀엽습니다.

(노골적이게도 제목이 봄봄봄)

미사여구로 덕지덕지 치장하는 것보다 솔직담백하게 고백하는 타입이라

취향차이지만 저는 이쪽이 좋아요.

 

 


보사노바+일렉트로닉+하우스

그래서 장르가 뭔지모르겠지만 분명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으며,

많은 아티스트들이 클래지콰이 아류로 시작해서

또 새로운 장르로 진화하여 발전시키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곡정보 보기 날짜 변경선 - 클래지콰이 호란의 음색과 잘 어울리는 곡이라 생각합니다.

데뷔곡 sweety는 뮤비도 좋았고, 신선해서 참 좋아했던 아티스트였습니다.

 

 

 

이제 너무나도 유명해져버린 이지린님의 허밍어반스테레오

 


 

 

 



 

 

 

또 너무 유명해서 식상할 지경이지만 역시 봄에 잘어울리는

곡정보 보기 샐러드 기념일 - 허밍 어반 스테레오

그리고 CF와 드라마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곡정보 보기 Hawaiian Couple - 허밍 어반 스테레오

제목부터 맘에 드는 봄날의 사케라는 곡도 추천을 해드립니다.

봄날 밤에는 사케가 생각나는 희안한 저의 취향을 반영하여...히힛.

들어보시면 레트로 하우스풍의 노래라 특이합니다.

그리고 좋아요.
곡정보 보기 봄날의 사케(Feat. Sugar Flow) - 허밍 어반 스테레오

 


 

너무 오래된 형님들의 곡이지만 그래서 또 진리이기도 한 마이언트매리.

 


곡정보 보기 공항 가는 길 - My Aunt Mary

특히 새로운 시작을 앞두신, 혹은 막연한 앞날에 불안한 여러분들께 많은 용기를 주는 곡입니다.

'시작=봄'

뭐 이런걸로 억지로 끼워 넣었습니다.

그래도 좋으니까ㅠㅠ

 

 

 

코나!

요새 분들은 잘 모를지도 몰라요!

하지만 좋으니까요.

낭만적인 감성하면 역시 저에겐 코나를 빼놓을 수 없어요.
곡정보 보기 그대 눈빛은 비치고 입술은 시원하여라 - 코나

하지만 가사를 듣다보면 여름이 나옴...ㅠㅠ

곡정보 보기 마녀! 여행을 떠나다 - 코나

두곡모두 다 사실 여름에 더 잘어울려요...ㅜㅜ

 


허밍어반스테레오의 이지린님의 프로젝트 활동

인스턴트로맨틱플로워.

 

 

랩이 가미되어 있습니다만 잘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왠지 친근한 느낌도 들고...

가사는 물론 오그라들지만 솔직하니까 또 들을만 해요.

연애할 땐 다 그런거 아닌가요.뭐-
곡정보 보기 Instant Cafe - Instant Romantic Floor

 

 

 

라이너스의 담요.

 


 




모 CF에 CM송으로 쓰여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는데,

의외로 모르는 분들이 많기도 하고...듣고나면 엇!싶은 그런 곡입니다.
곡정보 보기 Picnic - 라이너스의 담요

귀여운 보컬의 음색에 라이너스의 담요답게 만화같은 느낌이랄까요.

라이너스의 담요는 더피넛츠(스누피와 찰리브라운으로 유명한 만화)에 나오는

라이너스가 심리적인 안정감을 얻기위해 꼭 가지고 다니는 담요!

 

 

 

진리의 롤러코스터입니다.

 


 

김현철님의 노래에 피쳐링을 한 이 곡은 봄이면 라디오에 꽤 많이 나오는 곡입니다.

제목부터 봄이 와-

가사도 봄이 와*100 입니다.
곡정보 보기 봄이와(Feat. 롤러코스터) - 김현철

 


 

 

불독맨션은 이한철님 특유의 밝음+경쾌함으로 역시 봄하면 떠오르는 아티스트입니다.

 

 

 



곡정보 보기 좋아요~ - 불독맨션

딱히 봄얘기 없어도 불독맨션은 전 곡이 거의 봄과 잘 어울립니다.

젊음, 열정,고백...

 

 

 

이아립님이 활동하던 스웨터입니다.

 


 

 

1집밖에 안들었습니다만, 독특한 목소리가 매력적입니다.
곡정보 보기 길을 건너면 - Sweater
곡들이 전체적으로 밝고 가벼운 느낌이 많고,

앨범 커버도 연두 초록이어서인지 왠지 봄빛.

 

 

 

 

철저하게 제 위주의 리뷰이므로 리스너분들의 감상은 다르실지 모릅니다.

의욕이 갑자기 넘쳐서 넣고 빼고...

결국은 좋아하는 아티스트 위주의 밝은 곡들로 구성되었습니다.

밝고 경쾌하고 가볍고 사랑의 계절인 만큼 사랑스러운 곡들이 많아요.

첨부한 곡 외에도 좋은 곡들을 많이 가진 아티스트들이라 소개함에 부끄럼이 없습니다.

정말 다 아끼고 좋아하는 곡들이거든요. 헤헤.

 










Posted by LEERUR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