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놈의 쉬어터진 김치는 끝없이 나오네. 해치우자. 마지막 한덩어리 남은 청국장으로 찌개를 끓이기로 했다.





물 넣고 끓인다. 매콤한 거 좋아하니까 김치국물이랑 고추가루 팍팍 넣고 끓였다.



  끓으면 청국장 투척.



두부도 썰어넣는다. 청국장은 정사각형으로 작고 네모지게 잘라도 되지만, 난 어차피 거의 고추장에 비벼먹으니까 퍼올리기 쉽게 그냥 큼직하게 썰었다.



다 됐다.



무생채랑 밥 준비.



그럴싸하다!!!





비벼먹었다. 끝.




Posted by LEERUR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