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장어를 먹어본 적이 없습니다. 혐오식품이라도 몸에 좋다면 다 먹는 내가 어쩐지 꼼장어만은 먹을 기회가 없었는데, 친구덕에 드디어 꼼장어 첫경험!!! '강남역 맛집'이라고 검색하면 꽤 많이 나오는데, 왜 지도첨부가 안되는지... 그래서 어디선가 찾아낸 꼼씨네 지도!

 

 

 

꼼장어를 처음 본 심경... 피처럼 빨간 양념에 발라진 헐벗은 꼼장어의 자태는 무서웠습니다. 하지만 꼼장어구이의 장인이 합석한 덕분에 편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리안나님, 감사!

 

전광석화같이 빠른 손돌림과 먹기좋은 황금비율로 컷팅하는 스킬, 알맞게 구워진 꼼장어... 하얗게 나온 부분은 내장인줄 알고도 잘 먹었으나 알고보니 뼈!!! 피부에 굉장히 좋다고 함. 꼬리는 전부 다 내가 먹은 것 같은 기억.

 

 

쭈꾸미도 먹어보았습니다. 양념은 매한가지, 같은 양념이라는 단골들의 증언. 그래도 맛있다고 함.

 

 

닭발도 처음 먹어봤는데, 야들야들한게 괜찮더라는... 왠지 손 닮아서... 그리고 발라먹기 귀찮아서 기피했던 메뉴였는데, 괜찮았습니다.

 



내가 계산을 안해서 모르겠지만, 강남역에서 가격대비 이렇게 괜찮은데가 없다던 동행들의 증언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LEERURI

댓글을 달아 주세요